entertainment | Hit 1,906

'나쁜 기집애' 씨엘, "지드래곤과 비교? 예상 못했다" (인터뷰)

  • 핵심테그:
  • 씨엘
  • 관련테그:
  • 씨엘
  • 씨엘 인기가요
  • 2ne1
  • 씨엘 나쁜기집애 뮤비
  • 씨엘 노출
  • cl
  • 나쁜기집애
  • 씨엘 학력
  • 박봄
  • 공민지
  • 지드래곤
  • yg
  • 멜론
  • 씨엘 만화
  • 비스트
  • 씨엘 인스타그램
  • 이효리 배드걸
  • 싸이
  • 만화 씨엘
  • 씨엘 아버지







걸그룹 투애니원의 씨엘이 솔로 앨범으로 가요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나쁜 기집애'라는 특이한 제목의 곡으로 말이다.

씨엘은 3일 오후 홍익대학교 근처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만나 첫 솔로앨범 '나쁜 기집애'를 발매한 소감과 그녀만의 음악관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나쁜 기집애'가 발표되자 음악 팬들은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그 중에는 다른 아티스트의 곡을 연상시킨다는 의견도 있었다.

일부 음악 팬들은 '나쁜 기집애'가, 지드래곤의 '원 오브 카인드(One Of Kind)'를 떠오른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씨엘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곡의 장르보다는 표현하는 목적이 다르기 때문이었다.

그는 "'원 오브 카인드'의 가사만 봐도 '나쁜 기집애'와는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원 오브 카인드'가 제목 그대로 '난 다르다'는 의미를 강조했다면 '나쁜 기집애'는 씨엘 자신을 표현하려 했다는 것이다.

씨엘은 "두 곡 모두 느린 힙합 장르이기 때문에 비슷하다고 느낀 것 같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또한 '나쁜 기집애'를 들으면 니키 미나즈(Nicki Minaj)의 음악이 떠오른다는 의견에 씨엘은 "니키 미나즈(Nicki Minaj)는 사실상 미국에서 유일하게 여성 래퍼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다. 아무래도 같은 여성 래퍼이면서 같은 장르의 음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서로 이미지가 이어진 것 같다"는 입장을 보였다.

오히려 씨엘은 니키 미나즈와 자신이 비견된다는 것 자체를 긍정적으로 봤다. 그는 "한국에는 여성 래퍼가 별로 없다. 내가 한국 여성 래퍼 대열에 합류한다면 큰 영광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씨엘은 자신의 가능성을 굳이 '여성 래퍼'라는 틀 안에만 한정짓지 않았다.

그는 "여성 래퍼라는 것에 굳이 한계를 두고 싶지 않다. 한 명의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랩도 좋지만 노래하는 것도 좋아한다. 여성 래퍼로 뿐만 아니라 씨엘로서 발전이 많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

'씨엘' 이라는 이름을 들으면, 그녀만의 '멋'이 함께 떠오른다.

이는 투애니원이 가진 특색이기도 하다. 아름다움과 여성스러움을 추구하던 기존 걸그룹과 달리 투애니원은 자신들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표현하는데 주력해왔다. 씨엘의 강렬한 카리스마는, 투애니원이 자신들의 '멋'을 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씨엘에게 있어 진정한 멋이란 어떤 것일까. 그는 "사람은 모두가 다르다. 자기 자신다운 것이 가장 '멋' 있는 것 아닐까. 누구나 자기만의 매력과 색깔이 있다. 그 아름다움을 자신감 있게 생각하는 것이 진정한 '멋'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씨엘은 곧 컴백할 투애니원의 음악에 대해서도 살짝 언급했다.

그는 "지난 해 투애니원이 '아이 러브 유'라는 곡으로 다른 매력을 보여드리려 했다면 이번에는 다시 '투애니원'스러운 곡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굳이 '투애니원'을 정해놓고 싶지는 않지만 가장 우리다운 모습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씨엘은 "무대에 서는 것이 무엇보다 좋다"며 "3일 연속 밤을 새야 했던 '나쁜 기집애' 뮤직비디오 촬영까지도 즐거웠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 일이 재미없다고 느껴지고 '즐기는 것'이 아닌 '일'로 느껴질 때 나는 미련 없이 관둘 것이다. 그 만큼 이 일을 정말 사랑하고 늘 즐겁다"며 "무대를 만들어가고 음악을 만들어가고, 예술을 하는 것이 너무 재밌다. 행복하다"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숨기지 않았다.

YG 엔터테인먼트(이하 YG)에 소속된 씨엘은 어렸을 때부터 지누션이나 양현석을 보고 YG 소속의 꿈을 키워왔다.

씨엘은 "사실 원타임이 활동할 때 나는 처음으로 누군가가 멋있다고 느껴졌다. 그게 테디다"라며 "후배가 많이 생긴 만큼 그들이 나를 봤을 때 창피하지 않는 선배가 되고 싶다. 멋있는 선배처럼"이라며 어느 덧 YG의 선배로서의 면모도 보였다.

그는 "당장 내일도, 또는 한 시간 뒤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게 인생이라고 생각한다. 서른 즈음을 마음대로 상상할 수가 없다. 그러나 그때까지 내가 하루하루 매순간을 충실히 살고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1991년 생이라고 생각하기 어려울 만큼 성숙한 발언이었다.

명동 프리허그 공약

‘명동 프리허그 공약 지킨 반전돌 걸스데이 유라 셀카모음

남다른 패션의 샤이

‘영국에 간 샤이니 키 !!! 여행을 간 만큼 한 짐을

백상예술대상 인기상

‘백상예술대상 인기상 투표 현황ㅋㅋㅋ 이거 유료라고

소녀시대 서현이 언

‘소녀시대 멤버 전원의 필수 아이템이 있었으니.. 그건

박신혜 윤계상 직찍

‘얼마 전 지인분 졸졸 따라 스튜디오 구경갔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