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 Hit 3,014

U-16 준우승에 이승우 골 넣지만 역전으로 준우승

  • 핵심테그:
  • U-16,이승우
  • 관련테그:
  • 16세이하축구 사우디
  • U-16 축구대표팀
  • 이승우 동점골
  • u-16 중계
  • u-16 월드컵
  • 최진철 감독
  • 이승우
  • 이승우 장결희
  • u-16 사우디전
  • u-16 일정
  • u-16 대표팀
  • 한국 잉글랜드
  • u-16 이승우











한-일월드컵 레전드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16세 이하 한국대표팀이 준우승.

한국은 22일 프랑스 몽테규에서 펼쳐진 2014 몬디알 몽테규 국제축구대회 결승전에서 코트디부아르에게 인저리타임 결승골을 허용하며 1대2로 분패. 바르셀로나 유스 이승우(16)가 후반 16분 동점골을 넣는 등 분전했으나 후반 종료 직전 통한의 결승골을 허용하며 분루를 삼켜.

한국은 이번 대회 예선 B조에서 1승 2무(승점 5), 무패행진으로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 몽테규에서 열리는 결승전에서 예선 A조 수위를 차지한 코트디부아르와 결승전.

결승전인만큼 사용할 수 있는 최상의 카드를 풀가동. 이번 대회를 위해 가장 오랜 기간동안 준비한 4-2-3-1 전형. 골키퍼에 안준수, 수비에 박명수-이상민-윤서호-박대원, 중앙미들에 이상헌-장재원, 공격에 이연규-이승우-장결희, 최전방에 유주안을 투입.

양 팀은 치열한 공방. 먼저 웃은 건 코트디부아르. 코트디부아르는 전반 39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은주에가 선제골을 밀어넣으며 한 골을 앞선 채 전반 마쳐.

한국은 후반 공격의 고삐를 죄며 공세. 후반 10분 이승우의 동점골. 이승우가 상대 진영에서 페널티박스 앞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를 놓치지 않아. 날선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 승부를 원점.

이후 남은 시간 동안 양팀은 일진일퇴를 거듭. 1-1 무승부가 유력해보이던 후반 40분 코트디부아르의 결승골. 수비 진영에 많은 선수를 배치하고 역습 작전을 펼치던 코트디부아르가 중거리 슈팅으로 승부. 타비가 드리블 돌파 직후 날린 슈팅은 수비수를 맞고 굴절되며 골망으로. 한국으로서는 아쉬운 순간.

코트디부아르가 우승컵을 들어올려. 1993~1995년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던 카메룬 이후 19년 만에 아프리카 국가가 우승을 차지. 코트디부아르 에이스 유수프 도아는 이번 대회에서 3골을 기록하며 득점왕을 차지. 한국은 이승우(FC바르셀로나)가 2골, 유주안(매탄고)과 육근혁(현대고)이 각 1골을 기록.

비록 마지막 순간에 실점하며 아쉽게 우승을 놓쳤지만 이번 대회에서 얻은 성과는 기대 이상. 첫출전에 준우승이라는 놀라운 결과. 이번 대회를 앞두고 처음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최진철 감독은 데뷔 무대에서 그동안 프로팀과 KFA 전임지도자로서 쌓은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 "짧은 훈련기간을 고려, 당장의 성적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팀을 만들어나가는 과정으로 삼겠다"고 밝혔지만 막상 뚜껑을 열자 기대 이상의 경기력.

포르투갈, 잉글랜드 등 유럽의 강팀들을 상대로 한치 밀리지 않는 대등한 경기를 선보이며 2무를 거뒀고 마지막 경기에서는 '난적' 사우디아라비아를 2대0으로 제압하고 조1위를 차지하며 결승. 기대를 모았던 '바르샤 유스' 이승우 역시 4경기에서 2골을 기록하며 이름값을 입증. '한-일월드컵 수비 레전드'인 최 감독이 조련한 수비라인 역시 4경기에서 3실점에 그치는 단단한 모습. 아쉽게 우승은 놓쳤지만 내년 칠레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 월드컵을 앞두고 희망과 가능성을 재확인. 오는 9월 6~20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에서 4강에 오를 경우 U-17 월드컵 출전권을 획득. 한국은 주최국인 태국, 오만, 말레이시아 등과 함께 A조에 편성.

한편 첫 국제대회에서 2위에 오른 16세 이하 대표팀은 23일 오전 7시30분 AF264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우결 고준희에게 시

‘고준희 처음 출연했을때 입고 나온 옷이 완전 대박이었는

우유에 담궜다 꺼낸

‘요즘 자꾸 까매져서 안그래도 걱정인데.. 보고 진짜 열

원조요정돌 SES

‘해체후에도 서로모여 좋은일 꾸준히하는 원조요정돌 SES

88년 미스코리아

‘88년 미스코리아 김혜리 11자 복근 본 네티즌 40대

철수형 흑역사..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