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 Hit 4,762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 ISU에 공식 제소키로 결정

  • 핵심테그:
  • ISU, 대한체육회, 빙상연맹 제소
  • 관련테그:
  • 김연아 세계랭킹 29위
  • 율리아 리프니츠카야 세계랭킹
  • ioc
  • IOC 김연아 왜곡 보도
  • 김연아 항소
  • 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 isu 조작
  • 소치 점수조작
  • 김연아 대한체육회
  • 국제빙상연맹 김연아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김연아(24)의 은메달 획득을 두고 일어난 판정 논란과 관련해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이 공식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대한체육회는에 따르면 21일 "소치올림픽의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심판 구성에 대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에 이의를 제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체육회는 당사자인 김연아 측의 동의를 구해 동의한다는 의사를 전달 받으면 빙상연맹과 공동으로 ISU 징계위원회에 서한을 보내 소치올림픽 피겨 심판진 구성에 관한 엄정한 조사를 촉구하고 앞으로 불공정 시비가 다시 일지 않도록 강도 높은 개혁을 요구키로 했다.

김연아는 2월21일 끝난 소치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에서 쇼트프로그램·프리스케이팅에서 모두 실수 없는 연기를 펼쳐 자신의 역대 3위 기록인 219.11점을 받았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한 차례 점프 실수를 저지르고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가 무려 224.59점을 받아 김연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하면서 판정에 논란이 있었다.

많은 외신이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고, 국내 여론도 들끓었다.

김연아의 팬들은 판정 불복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신문 광고는 물론 일부 팬들은 이날 대한체육회 앞에서 촉구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대한체육회와 빙상연맹도 그동안 이의 제기 여부를 두고 고심해 오다 대한체육회와 빙상연맹은 이의 제기의 대상이 아닌 심판 판정 대신에 당시 심판진의 구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방향으로 항의할 길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치올림픽 프리스케이팅은 경기 직후부터 심판진 구성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에서 판정을 조작하려다가 1년간 자격 정지를 받은 유리 발코프(우크라이나),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협회장의 부인인 알라 셰코프세바(러시아)가 심판진에 포함된 것이 비판의 중심에 있었다.

또 선수들의 기술 성공 여부를 판단하는 테크니컬 컨트롤러에 러시아 피겨스케이팅협회 부회장을 지낸 알렉산더 라케르니크(러시아)가 임명되는 등의 '편파 판정'이 나오기 쉬운 심판 구성이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귀요미 강승현

‘모델계의 대표 귀요미 효니!!!!!!! 요즘 눈에

다리길이가 무슨 은

‘요즘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옥타곤걸 이수정

모델시절보다 글래머

‘모델시절에 비해서 많이 글래머러스해진 모습 이

스위스에서 권상우

‘스위스에서 권상우 셀카

수지의 해맑은 웃는

‘수지야 입에 파리 들어가겠어ㅋㅋ 잇몸웃음 최강자 수지